​LS전선, 케스코와 해상풍력 기술 협약...구자엽 ‘비전2030’ 한걸음

윤정훈 기자입력 : 2020-10-14 07:57
국내 유일 초고압 케이블 생산 기술 보유…정부 그린뉴딜 정책 수혜 지난 1년간 대만, 미국, 네덜란드 등 해저케이블 수주금액만 9000억원
LS전선이 정부의 뉴딜정책에 발맞춰 해상풍력 발전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 있다. 해저케이블 분야 강자인 LS전선은 한국전기안전공사(케스코)와 기술협약을 체결해 품질 향상을 도모하고 신규 수주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케이블 솔루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구자엽 LS전선 회장의 ‘비전2030’과도 맥을 같이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LS전선은 오는 16일께 케스코와 해상풍력 기술 관련 협약을 체결한다. 양사는 해상풍력 기술지원센터 운영협력과 기술협력 등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준비 중이다.

LS전선은 케스코와 협력을 통해 초고압 케이블의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려 국내 해저케이블 수주를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해상풍력 발전은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한 축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수 십조원의 자금을 투입해 12기가와트(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전북 고창과 부안에 14조원을 투자해 2.46GW 규모 풍력 발전 단지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200만 가구 이상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에 국내에서 해저케이블을 납품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한 유일한 업체인 LS전선의 수혜가 예상된다.

LS전선은 지난 4월 강원도 동해시에 해저 2공장을 준공하고 생산능력을 기존 대비 2.5배 확충했다. 해저케이블은 지름 30㎝ 내외의 케이블을 끊지않고 연속으로 길게 생산하는 것이 중요한 경쟁력이다. LS전선은 2공장에 아파트 18층 높이(50m)의 대형 제조 설비를 갖추는 등 기술력을 자랑한다.

LS전선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뉴딜發 해저케이블 수요와 네덜란드, 미국 등 연이은 수주로 코로나19 위기를 타개하고 있다. 올 상반기도 외부 환경이 어려웠지만 전년 대비 4% 증가한 2조372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부터 대만, 미국, 네덜란드, 바레인 등에서 올린 해저케이블 수주액만 9000억원가량이다.

구자엽 회장은 올 초 신년사를 통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회사로서 입지를 다지고, 단순 케이블 제조사가 아닌 전력, 통신 케이블 솔루션을 제공하는 ‘케이블 솔루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LS전선은 올해 1월 풍력, 선박 등 산업용 특수 케이블을 제조하는 세종전선도 출범시켰다. LS전선 자회사 지앤피가 선박용 케이블 생산업체 에스원텍을 인수하면서 만든 신규 자회사다. 이를 통해 특수 케이블 분야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뜻이다.

LS전선이 담당하는 송전·전선 분야는 해상풍력 발전 건설비용의 3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크다. 이에 그린뉴딜 정책이 본격화하면 LS전선의 관련 매출도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실제 LS전선의 해저케이블 관련 매출은 지난해 1300억원에서 올해 2000억원, 2022년에는 5000억원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LS전선은 해상 변전소와 육상 변전소를 잇는 해저 전력 케이블을 생산하는 국내 유일 업체”라며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이 추진되면 LS전선의 해저 케이블 제조 리더십이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의 해저 케이블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선적되고 있다.[사진=LS전선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