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입차 2.2만대 판매 호조···벤츠 1위 탈환

윤동 기자입력 : 2020-10-07 15:50
올해 9월 수입차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BMW에 뒤쳐졌던 메르세데스-벤츠는 다시 수입차 1위를 탈환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9월 수입차 판매량이 2만1839대로 전년 동기 2만204대 대비 8.1% 늘어났다고 7일 밝혔다. 올해 1~9월 누적 판매량은 19만1747대로 전년 동기 16만7093대 보다 14.8% 늘었다. 

9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를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5958대로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이어 BMW 5265대, 아우디 2528대, 미니(MINI) 1108대, 폴크스바겐 872대가 팔렸다. 

이외에는 포르셰 471대, 링컨 403대, 랜드로버 368대, 혼다 244대, 푸조 235대, 캐딜락 100대, 마세라티 68대, 재규어 41대, 람보르기니 34대, 시트로엥 32대, 벤틀리 12대, 롤스로이스 10대, 인피니티 2대로 집계됐다. 

9월 베스트 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300 4MATIC이 680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메르세데스 A220 세단이 505대, 아우디 A6 45 TFSI가 489대로 뒤를 이었다. 

배기량별로는 2000㏄ 미만 1만4194대(65%), 2000~3000㏄ 미만 5963대(27.3%), 3000~4000㏄ 미만 1245대(5.7%), 4000㏄ 이상 247대(1.1%), 기타(전기차) 181대(0.8%)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7813대(81.6%)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고 미국 2568대(11.8%), 일본 1458대(6.7%) 순으로 집계됐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1624대(53.2%), 디젤 6416대(29.4%), 하이브리드 3618대(16.6%), 전기 181대(0.8%) 등이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9월 수입차 신규등록은 공급 물량이 부족했던 브랜드가 있는 반면 물량확보와 신차효과가 있는 곳이 혼재해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벤츠코리아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