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주자·2030 "가계빚 늘 것"…부정 전망 8년 만에 최고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9-30 15:16
한은 가계부채전망 소비자동향조사

[사진=연합뉴스]


서울 거주자와 40세 미만 청년층에서 반년 뒤 가계 빚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약 8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30일 한국은행이 조사한 9월 가계부채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를 연령대로 나눠보면 40세 미만은 103을 나타냈다.

가계부채전망은 6개월 후 가계부채 증감을 예상한 것으로, 이 값이 100보다 크면 가계 빚이 증가할 것으로 본 응답자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보다 많다는 뜻이다.

40세 미만의 가계부채전망 CSI 값은 지난 7월에 102를 기록하며 2018년 12월(100) 이후 처음으로 100을 넘어섰다. 8월에는 다시 100까지 내렸지만, 한달 만에 반등했다.

직전에 40세 미만에서 가계부채전망 CSI가 103보다 높았던 때는 2012년 12월(106)이었다. 향후 40세 미만 청년층에서 가계 빚이 늘 것이라는 전망이 7년 9개월 만에 가장 많았던 것이다.

거주 지역별로 나눠봤을 때 서울 거주자들의 가계부채전망 CSI 역시 103을 기록하며 2012년 10월(105) 이후 7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전체 연령대의 9월 가계부채전망 CSI는 101로, 8월(99)보다 상승했다. 전 연령대에서 가계부채가 늘 것이라는 응답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았다.

직업별로 봤을 때 가계부채전망 CSI의 상승 폭은 자영업자(8월 102→9월 108)가 봉급생활자(98→99)보다 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