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정치국회의서 코로나 방역 강조...'공무원 사살' 언급 無(종합)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30 07:44
조선중앙통신 보도...코로나 비상방역 논의 다음 달 10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 언급 수해·태풍 등 재해 복구 문제 대해 점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주재했으나 북한군이 남측 공무원을 총격으로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사업 문제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이를 두고 북한에 대한 국내 여론이 악화하자 북한이 남측 공무원 사살 사건이 코로나19 방역 중 불가피하게 발생한 사건임을 강조하려는 의도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북한 국영 통신사인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회의를 열고 "악성비루스(코로나19)의 전파 위협을 막기 위한 사업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부족점들을 지적하고 국가적인 비상방역사업을 보다 강도높이 시행할 데 대한 해당 문제들이 심도 있게 연구 토의됐다"고 보도했다.

다만 통신은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부족점들'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통신은 또 "세계적인 악성 전염병 확산 형세에 대한 보고에 이어 방역 부문에서의 자만과 방심, 무책임성과 완만성을 철저히 경계했다"며 "우리 식대로 방역대책을 더욱 철저히 강구하며 대중적인 방역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켜 강철같은 방역체계와 질서를 확고히 견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통일전선부는 지난 25일 서해 소연평도 인근 해역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22일 오후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에 대해 김 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지문을 청와대에 보냈다. 그러나 북한 내부적으로는 이 사실이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결국 이번 회의에서 해당 사건이 논의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유력해 보인다.


 

29일 오전 인천시 옹진국 대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중국 어선들이 조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국은 이 밖에도 내달 10일 당 창건 75주년과 기념한 당 및 국가적 사업들과 수해와 태풍 등 재해 복구 문제에 대해 점검했다.

통신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당 창건 75돐을 맞으며 진행한 당 및 국가적 사업들과 재해복구 정형에 대하여 점검했다. 이 사업들의 성공적 보장을 위한 해당한 조직적 대책들을 제기하고 토의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관련 조직(인사) 문제도 다뤄졌다. 통신은 이번 정치국 회의에서 "전례 없는 재앙과 재해 위기 속에서도 당 창건 75돐을 진정한 인민의 명절로 성대히 경축하고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을 마감하는 올해를 승리적으로 결속하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들을 취했다"며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향상시켜 나가는 데 중요한 계기"라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