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 북한 유엔대사 "전쟁 억제할 힘 가져야 평화 지킬 수 있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30 06:29
"화려한 변신 위해 목숨 같은 존엄 팔 수 없어"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 [사진=연합뉴스]



"전쟁을 억제할 절대적인 힘을 가질 때만 평화를 수호할 수 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 참석, 일반토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사는 "허리띠를 죄어가며 쟁취한 자위적 전쟁 억제력이 있어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이 굳건히 수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려한 변신을 위해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 없다"면서 "공화국은 인민의 안전을 굳건히 담보할 수 있게 된 현실 위에서 사회주의 경제 건설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사의 발언은 경제적 보상을 위해 북한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핵무기 등을 포기할 수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