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지원금이 달갑지 않다"

이경태 기자입력 : 2020-09-30 06:00
청년특별구직지원금 1차 지급 완료...최종 확정 인원 41400
"50만원의 지원금을 추석 전에 받았지만, 그렇게 고맙다는 생각을 들지 않는다"

취업준비생 한서윤(27) 씨가 정부 지원금을 받고 말한 소감이다. 추석 전에 정부가 부랴부랴 긴급 지원에 나섰으나 정작 지원 대상자들의 민심을 얻는 데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29일 기준, 코로나19로 인한 채용 축소‧연기, 구직기간 장기화 등으로 인한 미취업 청년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특별구직지원금 1차 지급을 완료했다.

추석 전 지원금 지급을 신청한 대상자는 4만3866명에 달한다. 1차 지원대상자 5만9842명 중 73.3%가 신청을 완료한 상황이다. 이에 최종 확정된 인원은 4만1400명이다.

고용부는 1차 지급대상자 4만1400명에 대해 시중은행을 통해 이체를 의뢰했고, 이중 4만980명에 대해서는 1인당 50만원의 청년특별구직지원금 지급을 이날 완료했다.

그러나 문제는 지원을 받는 대상자들이 정부 지원 정책에 달갑지 않은 표정을 짓는다는 데 있다.

당장 지원을 받더라도 기존 생활비 등에 비교해 적은 규모의 지원이라는 지적이 끊이질 않는 상황이다.

구직 비용을 받았으나, 실제 취업이 가능한 일자리가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상용 일자리가 급감한 점 역시 청년 취업자들의 실망감만 키우는 모습이다.

정부의 지원금에 단순 아르바이트 자리만 늘어난 상황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다는 게 쉽지 않다는 불평도 끊이질 않는다.

한 예비취업자는 "정부 지원이 당장 일자리를 구하는 데 얼마나 도움이 될 지는 모르겠다"며 "이렇게 재원을 투입한다고 해도 소비를 많이 할 수 있을 지는 따져봐야 할 일"이라고 전했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채용이 연기되거나 축소되는 등 청년들의 어려운 취업여건을 감안했다"며 "우선 지원이 필요한 청년들에게는 추석 전 지원금 지급을 완료하도록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청년 일자리 대책 촉구하는 참석자들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030 정치 공동체 '청년하다' 회원들이 지난 7월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 사태, 본질은 청년 일자리 부족이다' 기자회견에서 청년 일자리 대책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