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램프를 만들어낸 것은 어둠… 코로나, 도약의 기회 제공할 것"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9-29 16:44
홍 부총리, 17차례 경제 중대본 주재… 기재부 4차례 추경 편성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램프를 만들어낸 것은 어둠이었고 나침반을 만들어 낸 것은 안개라는 말이 있다"면서 "지금 위기는 어렵지만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기획재정부 가족들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고통받는 국민과 우리 경제, 민생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는 자긍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되돌아보면 기재부 역사상 지금처럼 바쁘고 어려웠던 시기가 없었다"면서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준 전 직원들의 노고에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올해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홍 부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지난 28일까지 17차례 회의를 진행했다.

지난 1961년 이후 59년 만에 처음으로 네 차례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도 수립했다. 기재부 전체 실·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추진한 셈이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 가족 여러분의 땀과 열정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우리 경제가 잘 버텨왔고, 코로나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 등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우리가 비교적 선방한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그럼에도 그는 "경제를 이끄는 경제부총리, 기재부 장관으로서 마음이 급한 것도 사실"이라며 "아직 4분기 가야 할 길이 많고, 국정감사, 예산안 통과, 경기 반등 독려 등 우리가 목표했던 계획들도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연휴 첫날 추석을 잊은 수출 기업 현장에 혼자 다녀온 뒤 집에 머물면서 4분기 할 일에 대해 치열한 고민을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