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역과 경제 지켜내는 추석 되길"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9 16:22
"이번 추석 잘 넘기면 경제도 다시 힘 낼 것"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을 하루 앞둔 29일 "방역과 함께 경제를 지켜내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추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추석만 잘 넘기면 잠시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을 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면서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보도진 없이 최소인원으로 (재래시장)을 방문해도 불편을 끼칠까 걱정이었는데 오히려 대통령에게 힘내라고 격려해 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확진자자 수가 많이 줄어 오늘 발표된 국내 감염 신규 확진자 수가 23명으로까지 떨어졌다"면서 "일단은 8.15 이전 수준까지 갔다"고 했다. 

그는 "점차 안정세로 가고 있다"면서 "특히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일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매우 다행이다. 협조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