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가 드러날 정도…"틱톡 속 학대받는 강아지 구해주세요" 靑 청원

홍승완 기자입력 : 2020-10-01 01:00

[사진=틱톡 영상 갈무리]


"보신탕 해야 하는데 살이 너무 없네"

중국 동영상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에 이같은 제목과 함께 강아지 학대로 추정되는 영상이 올라와 업로더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제기됐다.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틱톡에 학대받는 강아지를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12살 여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최근 틱톡에 한 업로더가 "보신탕 해야 하는데 살이 너무 없네"라는 제목으로 웰시코기종 강아지가 물을 허겁지겁 먹는 영상을 올렸다고 했다.

해당 영상에 등장하는 강아지를 보면, 뼈가 다 드러날 정도로 수척한 모습이다. 이를 본 한 시청자는 강아지에게 밥을 더 주라고 요구했지만, 업로더는 사료 한 조각만 강아지에게 던져 주며 "하루량 다 먹었다"는 제목을 달았다. 또 업로더는 강아지를 높은 곳에 올려놓기도 했는데, 강아지는 갈색 상자와 그 위로 올려진 한 뼘 크기 원형 과자 통에 네 다리를 의지한 채로 위태롭게 서 있었다.

시청자들은 "보신탕을 먹는다는 게 문제가 아니라 자신의 반려견을 가지고 그런 말을 하는 게 문제" "일단 아기(강아지)에게 밥이라고 주면 안 되냐" 등의 반응을 남겼다. 하지만 업로더는 "내 강아지를 먹겠다는데 무슨 상관이냐"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 어떤 점이 학대냐"는 말을 남겼다고 청원인은 전했다. 그러면서 강아지에게 공포감을 주는 업로더에게 처벌을 내려달라고 글을 남겼다.

해당 청원은 30일 오후 6시 기준 4만 3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틱톡에는 자신이 키우는 반려동물을 학대하는 영상들이 올라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앞서 8일에는 한 초등학생이 햄스터를 물고문하는 영상을 틱톡에 올렸다는 청원이 제기됐다. 당시 청원인에 따르면, 초등학생은 엄지손가락만 한 크기의 하얀색 햄스터를 물이 가득 담긴 세면대에 빠트리거나 물속에 가뒀고 이내 햄스터는 힘없이 축 처진 채 늘어졌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