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월 전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 화웨이와 격차↑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9-29 14:07
인도 스마트폰 판매량 회복에 힘입어 화웨이와 격차 벌려... 미국 화웨이 제재로 삼성 수혜 전망
삼성전자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와 격차를 점점 벌리고 있다.

29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8월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22%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9월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amsung Galaxy Unpacked for Every Fan(모든 팬들을 위한 삼성 갤럭시 언팩)'에서 삼성전자 글로벌전략실 마이클 랜돌프(Michael Randolph)가 '갤럭시 S20 FE'를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를 두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인도 시장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인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감소하며 화웨이에 1위 자리를 빼앗겼지만, 인도 시장의 스마트폰 수요가 살아나면서 1위 자리를 재탈환한 후 화웨이와 격차를 벌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화웨이는 4월 역대 최고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인 21%를 기록한 후 점유율이 지속해서 감소하며 8월 기존 16% 점유율을 기록했다. 1위인 삼성전자와 점유율 차이가 6%p까지 벌어진 것이다.

이는 중국에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2월을 제외하면 최근 1년 중 가장 큰 격차다. 미국의 무역 제재로 화웨이의 시장점유율은 향후 더 줄어들고, 두 업체 간의 간격이 더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측은 설명했다.

애플은 신제품 출시 전인 비수기임에도 이동통신사를 비롯한 주요 유통 채널에서 재고를 정리하려는 목적으로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실시해 점유율 감소를 방어했다.

또한 화웨이의 공백을 메꾸려는 타 중국 단말기 제조사의 공격적인 시장 진출 전략도 눈에 띈다. 특히 샤오미는 남유럽 등 기존 화웨이의 강세 시장에서 큰 폭의 점유율 상승을 보여줬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4월(왼쪽), 8월(오른쪽).[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