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상 SK텔레콤 사업대표 "K-플랫폼 육성에 국내 ICT 기업 합작해야"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9-29 07:30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가 지난 28일 온라인으로 열린 '국회 ICT 융합포럼' 창립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생중계 캡처]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가 K-플랫폼 육성을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압 간 합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지난 28일 온라인으로 열린 '국회 ICT 융합포럼' 창립총회에서 "K-콘텐츠 마케팅·유통에서 넷플릭스·유튜브 등 외산 플랫폼 의존도가 심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K-콘텐츠의 지속 성장은 요원할 뿐만 아니라 국내 K-콘텐츠 기업은 해외 플랫폼의 하청기업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웨이브와 티빙, 왓챠 등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간 통합 출범을 제안한 것. SK텔레콤이 자회사로 둔 OTT '웨이브'와 앱장터 '원스토어'는 토종 플랫폼으로 선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넷플릭스(OTT)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앱장터)에는 밀리는 실정이다.

이어 그는 "국내 OTT 플랫폼은 웨이브, 티빙 등으로 사분오열한 상황"이라며 "글로벌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때 로컬 전략을 취한 후 비중을 축소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앱장터 분야에서는 이동통신 3사와 포털 2사의 '그랜드 컨소시엄'을 제안했다. 원스토어는 2016년 6월 이통 3사와 네이버가 통합해 출범됐다. 최근 구글·애플의 수수료 인상 정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유 대표는 "대부분의 ICT 기업이 K-앱마켓에 그랜드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터넷 업계도 글로벌 플랫폼에 대항하기 위한 국내 기업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축사에서 "인터넷 기업은 빠른 환경 변화에도 글로벌 경쟁에 뒤처지지 않게 노력하고 있지만, 앱장터, 영상·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이 국내 시장을 잠식 중"이라며 "비대면 시대에 낡은 규제는 없애고 새로운 기술·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도록 제도가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