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정무위원장, 은행장들과 회동..."한국형 뉴딜 참여 부탁"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9-28 20:23
은행연합회, 윤관석 초청 은행장 간담회 개최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서 윤관석 정무위원장(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행연합회]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이 은행장들과 만나 '한국형 뉴딜'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은행연합회는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정무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17개 사원은행장, 5개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회는 국회와 은행권의 소통을 강화하고 경제·금융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윤 위원장을 초청했다고 전했다.

윤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혁신성장, 공정경제, 금융혁신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새로운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해줄 것을 강조했다.

특히 윤 위원장은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되는 '한국형 뉴딜' 추진과 관련해 은행권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태영 연합회장은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해 5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약 70조원의 지원계획을 발표하는 등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K-뉴딜이 빠른 시간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은행권의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합회에 따르면 은행권은 지난 2월7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 신규대출 95조원, 만기연장 91조원 등 총 187조원을 지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