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891억원 규모 유상증자…아시아나 300억원 투입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28 18:33
"운영자금 확보" 목적…최대주주 아시아나 참여 1년 내 만기 도래하는 유동성차입금 1400억원
에어부산이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891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한다. 

에어부산은 28일 보통주 3000만주의 신주를 발행하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1주당 액면가액은 1000원이며, 발행 예정가는 2970원, 발행가액 확정 예정일은 12월 2일이다.

우리사주조합에 20%가 우선 배정되며, 청약 예정일은 우리사주조합은 12월 7일, 구주주는 12월 7∼8일이다. 납입일은 12월 15일이다.

에어부산은 자금 조달 목적을 '운영자금 확보'라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에어부산의 1년 내 만기가 도래하는 유동성차입금은 1381억800만원에 달한다.

에어부산은 "유상증자로 인한 대금이 유입될 경우 유동성차입금에 대한 대응능력은 회복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최대주주인 아시아나항공도 에어부산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출자금액은 300억원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에어부산의 주식 1010만1010주를 300억원에 추가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주식 취득 뒤 아시아나항공의 에어부산 지분율은 40.33%가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올해 12월 16일이다.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에어부산 항공기들이 태풍 마이삭을 피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