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삼성 부회장 “3차 협력사까지 상생의 온기 전파”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9-28 17:32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1차 협력회사뿐 아니라 2·3차 협력회사와도 공정하게 거래하고, 상생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부회장은 28일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1·2·3차 협력사 간 공정거래 협약식’에서 “지금의 삼성은 많은 협력회사의 열정과 노력에 힘입은 바가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전자·디스플레이·전기·SDI·SDS·물산(건설·패션)·중공업·엔지니어링·제일기획·호텔신라·세메스 등 11개 계열사는 5330개 협력회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김 부회장, 최윤호 삼성전자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김영재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 회장(대덕전자 대표이사)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김 부회장은 이어 “최근의 글로벌 경제에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데, 위기극복은 어느 한 기업만의 힘으로는 부족하다”며 “모든 기업이 혼연일체가 돼 남보다 새로운 것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만들어내야만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협약식을 계기로 더불어 성장하는 하나의 운명 공동체로써, 한 차원 높은 협력관계를 구축해나갈 것”이라며 “중견 협력회사 주도의 공정거래 협약 확산을 적극 지원해 2·3차 협력회사까지 상생의 온기가 전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는 “삼성의 파트너로서 모기업 지원 노력뿐 아니라 우리 스스로 4차 산업혁명 대열에서 차별화된 기술과 그리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글로벌 경영에서 혼자 해낼 수 있는 것은 없다”며 “삼성과 1차 협력사 간 이어져온 많은 상생활동 결실들이 2·3차 협력사와의 관계 속에서도 열매 맺을 수 있게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 1차ㆍ2차ㆍ3차 협력회사 공정거래 협약식'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최윤호 삼성전자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과 협력사 대표 등 참석자들이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9.28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