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통합보험사 사명 '신한라이프'로 확정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9-28 17:12
신한금융그룹이 내년 7월 출범하는 그룹 통합 보험사의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28일 신한금융은 조용병 회장 및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 최고경영자(CEO), 임원 등 총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뉴라이프추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신한금융은 통합 사명 결정을 위해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의 고객 및 브랜드 전문가, 금융·마케팅·경영관련 교수진, 양사 임직원 등 약 65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브랜드 선호도 조사 전 과정은 독립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하기 위해 외부전문기관에 위탁해 진행됐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인 ‘신한라이프’를 통합보험사의 사명으로 결정했다는 게 그룹 측 설명이다.

통합 사명인 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를 함께 담아 두 보험사 간 통합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한 신한이라는 강력한 기존 브랜드 기반으로 글로벌 보험사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통합 후 존속법인은 지주 및 양사 CEO, 이사진의 사전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신한생명으로 최종 결정됐다. 또한 양사는 향후 통합 사옥을 마련해 입주하기 전까지 당분간 신한생명 L타워와 오렌지센터를 같이 사용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조용병 회장은 "신한라이프는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고객의 삶 전반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공급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관리 서비스를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통합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사진=신한생명]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