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2·3차 협력사의 자금·기술·인력 경쟁력 높인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9-28 14:30
삼성전자를 비롯한 11개 삼성 계열사가 국내 5300여개 협력회사들의 동반성장 기반을 마련한다. 삼성은 1·2차는 물론 3차 협력회사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금, 기술, 인력 등을 지원한다.

삼성은 28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삼성·협력회사, 공정거래 협약식’을 진행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디스플레이·전기·SDI·SDS·물산(건설·패션)·중공업·엔지니어링·제일기획·호텔신라·세메스 등 11개 계열사가 함께했다.

협약식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최윤호 삼성전자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김영재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 회장(대덕전자 대표이사)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은 공정거래 문화 정착과 동반성장 활동이 3차 협력회사로까지 확대되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삼성은 2011년부터 삼성·1차 협력회사 간, 1·2차 협력회사 간 협약을 맺어 왔으며 2018년부터는 2·3차 협력회사 간 협약까지로 범위를 확대했다.

협력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삼성전자는 2004년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경영환경 개선과 상생협력 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협력회사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자금지원 △기술·제조혁신 △인력양성 등 3대 분야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05년부터 중소·중견 협력회사에 물품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1차 협력회사가 2차 협력회사에 물품 대금을 30일 이내에 현금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5000억 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협력회사 경영 안정화를 위해서도 2010년부터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 협력회사의 설비 투자·기술 개발 등 필요 자금을 저금리로 빌려주고 있다.

협력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2009년부터 국내 대학·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소개하는 '우수기술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보유 특허 2만7000건도 무상으로 개방해 협력회사뿐 아니라 미거래 중소·벤처기업들도 무상 특허 양도를 통해 언제든지 사업화나 기술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2013년 협력회사의 교육을 전담하는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를 신설해 협력회사의 체계적인 인재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을 개최해 협력회사 우수인력 확보와 청년 실업난 해소에도 기여하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추진해오던 스마트공장 사업을 2018년부터는 중소·중견기업에 필요한 종합지원 활동으로 발전시켜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3년간 1086개사가 삼성전자의 제조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