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개발 중인 비만치료제, 미국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윤동 기자입력 : 2020-09-28 14:12
개발 마무리되면 미국에서 7년간 독점권 보장받을 수도
LG화학은 비만치료제 후보물질로 개발 중인 'LB54640'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희귀의약품 지정은 환자 수가 적어 시장성이 크지 않은 난치병이나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의 치료제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개발 회사에 임상시험 보조금 지급, 세금감면 등의 혜택을 주는 제도다. 특히 판매허가 후 미국에서 독점권을 7년간 보장 받을 수 있다.

시장조사기관 이벨류에이트파마에 따르면 미국 희귀비만 치료제 시장은 올해 1000만 달러(약 110억원) 규모에서 오는 2027년 9억 달러(약 1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현재 미국에서 LB54640의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 6월 일반 비만환자(체질량지수 27㎏/㎡ 이상) 96명을 대상으로 첫 환자 투여를 시작했다.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 임상 1상을 완료하고 같은 해 유전성 희귀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과 3상을 동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판매허가 승인 목표 시점은 2026년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세계적으로 개발 경쟁이 치열한 비만 질환에서 혁신적 신약 상용화를 위해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사진=LG화학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