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잠깐 힘든’ 유망中企 지원 강화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9-28 14:08

[사진 = 중진공]


코로나19라는 악재로 일시적 자금애로를 겪는 유망기업에 대한 지원이 한층 강화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코로나19로 유동성 위기(부채비율 초과 등)에 직면한 중소벤처기업의 정책자금 문턱을 낮추고, 자금애로로 어려움에 빠진 성장유망기업에 대한 지원체계를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중진공은 단기 유동성 위기기업이 재무적인 사유로 정책자금 신청단계에서부터 배제되지 않도록 정책자금 신청요건을 완화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업력 5년 이상 부채비율 초과기업과 업력 5년 초과 한계기업은 정책자금 신청이 제한됐다.

또 평가방식을 개선하는 등의 적극 행정으로 정책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표 = 중진공]


먼저 중진공은 한계기업을 대상으로 기존의 특별심사위원회를 ‘기업 IR방식 심의제도’로 확대한다.

신청기업이 보유기술의 독창성과 차별성, 시장규모와 성장성, 매출 성장성을 직접 설명하면,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한 심사위원단이 기업의 미래성장 잠재력 등을 중점 평가해 자금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부채비율 초과기업을 대상으로 ‘제3자 재평가 구제제도’를 도입해 정책자금 지원 평가에서 탈락해도 재평가를 받는 기회를 부여한다. 자금지원 여부는 융자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한다.

중진공은 이번 조치로 성장성을 갖추고 있지만 일시적으로 자금애로를 겪고 있는 유망기업이 성장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중진공은 기존에 정책자금 지원에서 소외되었던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벤처기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