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긴급 안보장관회의 주재…“北 약속 긍정 평가”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27 17:32
서주석 안보실 1차장 브리핑…공동조사 요청 등 4가지 결정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네 가지 사태 수습 관련 결정을 내렸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열린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서 제1차장은 “오늘 회의 결정 사안은 다음과 같다”면서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남과 북 각각이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서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했다.

또한 “남과 북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 관계를 함께 밝혀내길 바란다”면서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한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NLL 인근 해역에서 조합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어선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회수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서 차장을 비롯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