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개천절 불법집회 참여자, 현장서 즉시 검거"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9-27 15:54
중대본회의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 대응"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개천절)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특히 서울시 경계, 한강다리, 집회장소까지 삼중의 차단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관련 단체에서는 지금이라도 집회 계획을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일부 보수단체들이 행정소송까지 불사하면서 오는 10월 3일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한 상태에서 이날 벌어지는 모든 불법집회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그는 "정부는 해당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조속히 확인하고 이를 투명하고 소상하게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금만 참고 기다려주시기 바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백신 조달 체계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철저히 파악해서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나흘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관련 "누차 당부드린 것처럼 고향 방문이나 여행 등 이동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가족들과 집에 머물며 안전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보내시기 바란다"며 "경찰청·소방청 등 치안과 안전에 관계된 부처에서는 국민들께서 추석 연휴를 조용하고 평안한 가운데 보내실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태세를 갖추고 비상근무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어 오후 4시 30분 28일부터 시작되는 2주간 추석 연휴 특별방역대책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