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北, 남북 공동조사 정부 제안 신속히 수용해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7 15:27
"시신 화장 여부 남북 발표 차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북한은 어업지도원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 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