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지능형 서비스 로봇 개발·고도화 추진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9-27 13:22
현대중공업그룹은 인공지능(AI) 원팀과 함께 지능형 서비스 로봇 개발과 고도화에 나서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5일 서울 강남에서 열린 ‘AI 원팀 서밋(SUMMIT) 2020’ 행사를 KT·LG전자·LG유플러스·한국투자증권·동원그룹·KAIST·한양대학교·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AI 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주최했다.

행사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을 비롯해 구현모 KT 대표, 권봉석 LG전자 사장,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박인구 동원그룹 부회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박상규 ETRI 부원장 및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AI 원팀은 현대중공업그룹을 비롯한 총 9곳의 산학연이 모여 AI 공동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행사에서 AI 원팀 참여기관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로봇 공동개발 중에 있으며, 현재 지능형 서비스 로봇 개발 및 고도화에 나서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르면 올해 말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호텔, 레스토랑 등에 쓰일 수 있는 AI 기술을 접목한 로봇을 개발해 기존 산업용 로봇 분야에 이어 서비스 로봇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조선업 현장에서 안전요원들이 5G 기반으로 작동하는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를 활용하는 등 안전 강화 조치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학연이 모여 미래 기술인 AI를 공동연구개발하고 있는 만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4차 산업혁명 대비 발 빠른 대처와 긴밀한 협력으로 ‘디지털 혁신(DX, 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 25일 오후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KT등 AI 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주최했다. 왼쪽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ETRI 박상규 부원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 KT 구현모 대표,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