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남북공동조사위 구성해 발포 책임자 밝혀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7 11:31
"국회,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해야"...각 당에 제안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연평도 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건 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우리 국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발포 책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온라인 긴급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 통일전선부 명의의 사과는 있었으나,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이 철저히 규명되지 않았고, 시시도 수습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저지른 우리 국민에 대한 야만적인 살인행위는 유엔해양협약 등 국제법을 위반하고, 인도주의 정신을 부정하고, 기존 남북합의에도 위배되는 전대미문의 사건”이라며 “이런 사건이 일어나도록 조장하고 방치한 북한 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 공동조사에 얼마나 성의 있게 임하느냐를 보고 유엔 안보리와 국제형사재판소 제소 등의 국제적 조치 등 후속 조치들을 결정하기 바란다”면서 “공동조사 이상의 대북 조치와 별개로 국회는 주초 전체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각 당에 제안한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될 때까지 무능한 감시, 불철저하고 불성실한 대응으로 일관한 우리 군 당국과 정부의 책임도 철저히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퇴임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의당은 27일 제6기 전국동시당직선거를 통해 새로운 당대표를 선출한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