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군 통수권자 자격 없다”…野 잠룡들 ‘성토’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25 10:03
북한이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을 피격, 시신을 소각한 만행을 두고 야권의 잠룡들이 거세게 성토했다. 이들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서 “북한의 공개적 사과와 책임자 처벌, 다시는 감히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면서 “대통령과 군은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국민의 처참한 죽음을 바라만 보고 북한의 입장을 변명해줄 것에만 관심이 있다면 도대체 대통령과 군은 어느 나라의 대통령과 군인가”라며 “이미 고인이 된 피해자와 유족의 명예를 훼손하면서 북한 변명에 급급한 언행이 이어지는 것에 매우 유감이다”고 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북한 군이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은 북한이 얼마나 극악무도한 집단인지를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짓밟아도 문 대통령의 머리 속에는 종전선언과 평화라는 말뿐”이라면서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헌법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 자격이 없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내 나라 국민이 총살을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 죽임을 당하는 참혹한 사건에 대해 긴급 대책을 논의하는 23일 오전 1시 청와대 안보실장 주관 긴급회의에 대통령은 불참하고 관저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면서 “대한민국 대통령 맞느냐”고 했다.

홍 의원은 “세월호 7시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까지 몰고 간 사람들이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대통령으로서의 직무유기를 무슨 말로 궤변을 늘어 놓을까”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사상초유의 참극이 발생했다”며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NSC를 소집할 정도였다면,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종전선언’ 메시지를 담은 유엔연설의 전면 중단이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자국민이 총격을 당하고 참혹하게 불태워지는 그 시간에 대통령과 대한민국 국군은 뭘 하고 있었느냐”며 “대통령께서는 우리 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북한당국에게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하시겠다는 것인지 속시원하게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