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통계 접근성 높인다… 국세청, 국세통계센터 서울 분원 설치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9-24 12:00
국세청은 24일 서울지방국세청에 '국세통계센터 서울 분원'을 열고 현판 제막식을 진행했다.

국세통계센터는 국세통계 작성에 사용된 기초자료를 연구자가 직접 분석해 원하는 통계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설로 지난 2018년 6월 세종에 개소했다. 개소 이후 조세재정연구원, 통계청 등 14개 기관이 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그 동안 국세통계센터 이용대상자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 한정돼 있었으나, 지난해 국세기본법을 개정해 대학과 민간연구기관, 공공기관까지 이용대상을 확대했다.

이와 함께 수도권 소재 이용기관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대학 등 신규 이용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서울에 분원을 설치하게 됐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제막식에서 "데이터 경제 시대에 국세정보는 중요한 국가자원으로 조세정책 연구 등 공익 목적을 위한 공개와 활용을 적극 제고해야 한다"며 "국세통계센터 서울 분원 개소를 통해 수도권에 소재한 대학과 민간연구기관 등의 국세정보 활용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세통계센터에서는 △사업자세적 △부가가치세 △종합소득세 △근로소득세 △법인세 △양도소득세 △상속세 △증여세 △근로장려금 및 자녀장려금 등 9개 분야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해당 데이터들은 특정 납세자를 알아볼 수 없도록 비식별화 처리를 한 후 제공된다.

국세통계센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사전 승인을 받은 이용자에 한해 센터를 방문해 기초자료를 열람·분석하고, 분석 결과물은 승인 후 반출할 수 있다.

국세청은 24일 국세통계센터 서울분원을 개소하고 현판 제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국세청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