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서비스 '더 안전하게'…과기정통부, 정보·물리·융합보안 해커톤 개최

임민철 기자입력 : 2020-09-24 06:00
재직자·학생 등 4인이하 팀별 6개 지정과제·자유과제 모집 IoT기기, 네트워크장비, AI·데이터 분석기술 활용시 가산점
코로나19 확산 이후 일상생활에서 디지털 기술로 구축·운영되는 비대면서비스의 정보보안·안전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이같은 우려를 정보·물리·융합보안 관점에서 해소할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기술·사업적으로 현실화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SK텔레콤, GS ITM과 함께 '비대면 무인서비스 정보보호 해커톤' 대회 참가팀을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해커톤은 해킹·마라톤을 합성한 말로, 참가자들이 제한된 시간 동안 특정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공모전을 뜻한다. 이번 비대면 무인서비스 정보보호 해커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는 비대면서비스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실제 사업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기획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비대면 무인서비스 정보보호 해커톤 참가접수가 진행된다. 다음달 26일 예선심사를 통해 21개 참가팀이 선발된다. 선발된 참가팀은 약 1주일간 아이디어 고도화 과정을 거쳐 오는 11월 9일 개최되는 결선을 치른다. 예비창업자, 스타트업재직자, 대학생 등 신분인 4인 이하 참가자들이 팀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다.

참가 모집 부문은 6가지 분야 주요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지정과제 부문과 그 외의 주제에 대해 해결방안을 제안하는 자유주제 부문으로 나뉜다.

지정과제 6가지 분야는 △사물인터넷(IoT) 기기 보안 △통합관제센터 및 도난·화재·재난·기기파손 등 사고현장 조치방안 △생체·신용·개인정보 등 데이터보호 △점포 물리공간 침입탐지 및 차단 등 물리보안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안전한 인증 및 부정결제 방지 등 인증기술 △AI·5세대(5G)이동통신·드론로봇 등 미래 융합보안 신규서비스 등이다.

자유과제는 제시된 문제 외에 비대면서비스 환경에서 발생되는 문제와 해결방안을 자유롭게 제안하는 방식이다.

참가자들은 IoT기기, 네트워크장비, 인공지능(AI)·데이터분석기술(머신러닝, 딥러닝, 빅데이터분석) 등을 활용해 주요기능을 구현시 시제품의 구현 완성도에 따라 최대 5점의 가점을 받을 수 있다. 기능 구현시 오픈소스 및 가상화 솔루션을 활용 가능하다.

주최측은 이후 서류심사·발표심사를 통해 우수 아이디어를 선발해 4000만원의 상금과 과기정통부 장관상(대상), KISA원장상(최우수상), 참여기업상(우수상), 장려상을 수여한다. 또 수상팀에 KISA 정보보호스타트업 육성사업 및 SK텔레콤 스타트업육성프로그램인 'SK트루이노베이션' 참여시 서류심사 가산점, GS ITM 신입직원 채용시 서류 가점 등이 부여된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되고 비대면서비스가 확산돼 무인서비스가 차츰 늘면서 정보보호·안전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대회를 통해 보안이슈를 해결할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이 발굴되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