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추석 앞두고 전통시장 민생현장 방문

(평택)강대웅 기자입력 : 2020-09-24 00:48
시민들의 안전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 지원

지난 22일 정장선 평택시장(오른쪽 3번째)은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시민들의 경제 체감을 위한 행보를 통해 지친 상인들을 격려하고 전통시장 활성화에 대한 의견들을 나눴다. [사진=경기 평택시 제공]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난 22일 중앙시장 및 송탄시장을 시작해 관내 전통시장 대상으로 추석을 앞두고 지역 시민들의 민생경제 체감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행보를 시작했다.

특히 이번 전통시장 방문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상인들을 격려하고 ‘평택사랑상품권’으로 직접 물품을 구매하면서 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도 살피는 등 현장의 목소리 청취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며 상인회원들과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시는 전통시장 활성화 관련 사업으로 올해 △ 소방 및 전기 시설점검 및 사후관리 △ 노후 아케이드 등 대규모 수리 △ 문화공연, 체험 이벤트 지원을 통한 인구 유입 △ 상인조직회 역량 강화를 위한 인건비 지원 △ 배송서비스 보조인력 지원 등을 추진했으며 오는 2021년에 사업비 약 1억 5700만원을 들여 전통시장 전반적으로 노후 전선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많이 침체돼있는 상황에 이번 청량리 시장 화재 사건은 더욱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라며 내년에 화재나 안전사고로 부터의 위험 예방을 위해 평택 전통시장 전반적으로 노후 전선 정비사업을 계획중에 있다“며 ”전통시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 지원에 힘쓰겠다. 모두가 격려와 위로 속에서 코로나19를 잘 이겨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게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연휴기간 중에도 전통시장 방역활동을 적극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고 “전통시장 화재 및 안전사고 예방 시설점검 등 시민들이 전통시장을 더욱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조기종식과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