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9-23 08:00

지난 22일 오전 세종시에 있는 한 대형병원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연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가독감예방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국가독감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품질검증은 길게 잡아 2주 정도 걸릴 전망이다.

아이를 둔 부모들은 불안감을 호소했다. 백신을 2번 맞아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의 경우 지난 8일부터 무료접종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국가독감예방접종 사업 일시 중단’ 관련 궁금한 내용을 문답으로 정리했다.

Q. 아이가 2회 접종 대상자여서 이미 예방접종을 했는데, 문제가 없나.

A. 이번에 문제가 된 백신은 13∼18세 이상을 대상으로 준비한 물량이다. 이 백신은 아직 접종이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8일부터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접종을 해 왔지만, 이는 별도의 다른 공급체계로 공급된 백신이다. 별도의 조달 경로와 업체를 통해 배송됐으며 (문제가 불거진) 업체를 통해 백신을 공급받지 않았다.

질병청은 “현재까지 백신을 접종한 어린이에게 이상 반응이 발생한 사례가 없으나 이상 반응 모니터링을 더욱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Q. 상온 노출 백신을 맞은 사람들 괜찮나.

A.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우려되는 독감 부작용이 쇼크다. 이 쇼크의 80%가 주사를 맞은 지 15분 이내에 나타나고, 다른 부작용도 하루 이내에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Q.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

A. 질병청에 따르면 백신의 유통 과정 확인과 품질검사에 2주 가량 걸릴 것으로 보이므로 그때까지는 무료접종이 중단된다. 다만 그 전에 품질에 문제가 없는 게 확인되면 의료기관이 기존에 확보해둔 물량부터 접종이 재개될 수도 있다.

Q. 이번 일로 독감백신 접종 일정 자체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은 아닌가. 특히 10월 중순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어르신들의 접종도 모두 순연되는 것인가.

A. 올해는 무료 접종 대상이 늘면서 예년보다 한 달 가량 먼저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일로 10월 어르신 접종을 포함해 모든 국가예방접종사업이 중단된다. 품질을 확인하고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접종 사업을 재개할 예정이다.

질병청은 “어르신 접종 일정도 그렇게 지연될 것으로 보고 있지 않다”며 “접종 시기에 있어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Q. 독감백신은 언제까지 접종해야 하나.

A. 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효과가 나타난다. 독감 유행 기간을 고려하면 11월까지는 접종을 마치는 게 좋다. 독감 유행주의보는 2018년 11월 16일, 2019년 11월 15일에 발령됐다.

Q. 돈을 내고 백신을 맞으려고 한다. 이것도 기다려야 하나.

A. 일반인 유료 접종 백신은 무료 백신과는 다른 업체·조달 경로를 통해 배송된다. 국가 사업 중단 일정과 무관하게 계속 맞을 수 있다.

Q. 돈을 내고 맞는 백신에는 문제가 없는가.

A. 일반인 유료 접종 백신은 개별 의료기관들이 도매상으로부터 개별적으로 구매해 공급을 받은 물량이다. 현재 조사 중인 백신 물량과는 다른 경로로 공급된 것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