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10명 중 8명 경영악화 예상...“취약계층에 4차 추경 적시 지원돼야”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9-22 14:33

[추석을 앞둔 전통시장.(사진=연합뉴스)]


소상공인 10명 중 8명은 3사 분기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예측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도소매·음식·숙박·기타서비스업 소상공인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4차 추경 및 소상공인 경영상황 조사’ 결과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조사에 참여한 소상공인 80.0%는 올해 3분기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 5월 진행한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정책과제 조사’에서 2분기 이후 경영상황 악화를 예상한 68.2%보다 11.8%p 증가한 수치다.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소상공인은 경영상황 호전시기를 △’21년 하반기(43.3%) △’22년 이후(25.5%) △호전 불가(18.0%) 순으로 답했다. 이는 지난 5월 조사보다 예상 회복시기가 늦춰진 결과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4차 추경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1.8%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4차 추경이 도움 될 것이라고 응답한 이유로 △소상공인 피해 회복에 도움(53.8%) △소비여력 확대로 내수 활성화 유도(46.2%) 등을 꼽았다.

4차 추경안 주요 내용별 예상 효과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경영안정 재기지원(3.71점) △중소기업 긴급 유동성 공급(3.68점) △생계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3.61점)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및 긴급고용안정지원금(3.58점) 순으로 효과를 기대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상공인에게 가장 효과적이었던 정부 지원책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36.0%)이 가장 많았다. △임대료 인하시 세액공제(22.4%) △신용·체크카드 등 소득공제율 확대(12.8%) △대출·보증 지원 확대(11.8%) △고용유지지원금 확대(8.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10명 중 8명이 경영상황 악화를 우려하고 있는 만큼 4차 추경이 하루하루 버티는 게 버거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에게 조금이나마 숨통을 트여줄 수 있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되는 취약계층에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공급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