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윙' 출고가 109만원 확정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9-22 10:00
10월 초 이동통시 3사와 자급제 채널 통해 국내 출시
LG 윙의 출고가가 109만8900원으로 확정됐다. 두 개의 OLED를 탑재한 것에 따른 단가 상승에도 최대한 단말기 가격을 낮췄다는 게 LG전자의 입장이다. 하지만 비슷한 시기에 출시하는 삼성전자 갤럭시S20 FE(팬 에디션)가 한 등급 높은 AP 성능과 90원대 저렴한 출고가를 갖춘 만큼, LG전자에겐 LG 윙의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UX)을 이용자에게 알려 구매 의욕을 끌어내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다.

22일 LG전자가 10월 초 출시하는 스위블 스마트폰 'LG 윙'의 가격을 109만890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LG 윙.[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에 따르면, LG 윙의 가격은 국내에 출시된 이형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형 스마트폰이란 접거나 회전할 수 있는 화면을 갖춰 일반적인 스마트폰과 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단말기를 말한다. 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2, 갤럭시Z 플립, LG 윙 등이 이형 스마트폰의 대표적인 사례다.

LG전자는 "LG 윙은 각각 6.8인치 메인 스크린과 3.9인치 세컨드 스크린을 탑재했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원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품이다. 109만8900원의 가격은 불필요한 단말기 가격 거품을 걷어내 많은 고객이 LG 윙을 체험할 수 있게 하려는 LG전자의 공격적인 출고가 전략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LG전자는 LG 윙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예약 판매 마케팅을 없애고, 대신 10월 한 달간 LG 윙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2년 내에 메인·세컨드 스크린이 파손됐을 때 교체 비용을 70%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LG 윙은 10월 초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마창민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전무)은 "LG 윙은 기존 스마트폰의 익숙함에 화면을 가로로 돌리는 '스위블 모드'라는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발굴하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인 만큼 미래 스마트폰 경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