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은행, 차기 행장 선임 난항 예고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9-21 19:00
정부·수협중앙회간 인선 절차 이견

이동빈 수협은행장[사진=아주경제 DB]

Sh수협은행의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본격적인 일정이 시작됐다. 그러나 이를 둘러싼 정부와 수협중앙회 양측 간 인사 대립이 커 난항을 예고하고 있다.

수협은행은 21일부터 25일까지 은행장 후보를 공개 모집한다. 이어 면접 대상자를 추려 내달 8일 통보한 뒤 12일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일정대로라면, 이동빈 현 은행장 임기만료일인 10월 24일 이전에 차기 행장 윤곽이 드러나게 된다.

그러나 정해진 순서대로 인선이 진행될 가능성은 작다. 차기 행장 선임의 양쪽 키를 쥔 정부와 수협중앙회의 의견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행장추천위원회는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 추천을 받은 사외이사 3명과 수협중앙회 추천 2명을 합해 총 5명으로 구성됐다. 이 중 4명이 찬성해야 행장으로 최종 선임된다.

이들은 앞서 행장임기 단축(3년→2년), 행추위 위원장 선정 등을 두고도 팽팽한 대립을 벌였다. 이에 행추위원 간 첫 상견례 자리가 이견으로 끝이 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2017년 행장 선임 과정에서 벌여졌던 ‘6개월 공석’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당시에도 3차례에 걸친 공모 과정을 거쳐서야 이 행장이 최종후보로 선정됐다.

이번에는 갈등 움직임이 더욱 강하다. 수협중앙회 내부적으로 중앙회 출신이나 추천 인사의 행장 발탁 여론이 더욱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행장의 연임 여부도 불투명하다. 이 행장은 재직 과정에서 양호한 실적 성과를 거둔 걸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이는 인사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아니다. 금융권 관계자는 “애초에 수협은행장 선임은 실적과 거의 무관하게 이뤄진다”고 전했다.

한편, 수협은행은 수협중앙회의 사업부문으로 있던 2001년 정부로부터 공적자금 1조 2000억원가량을 지원받았다. 아직까지 상환이 이뤄지지 않은 잔액은 약 85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수협중앙회가 수협은행 발행주식 100%를 소유하고 있어도, 정부 입김을 받는 구조가 지속되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