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덕흠 의혹 진상조사특위 구성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21 11:33
"신속하게 진상 밝혀서 응분의 조치를 할 계획"
국민의힘이 21일 피감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덕흠 의원과 관련, 긴급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런 사안에 대해서 조사경험·전문능력이 있는 검찰·경찰 출신, 예산·조달·공공수주 등에 관한 전문정책 능력 경험을 갖춘 원내·외 인사로 구성된 특위"라며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내서 응분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회의 뒤 "본인이 기자회견을 통해서 자기 입장을 소상히 밝힌다고 하니까 그거를 들어보고서 당의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으로 가족이 운영하는 건설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 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을 고발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CBS라디오에서 "당선 후 10년 동안인데 공사를 수주한 걸로 추정되는 금액이 3460억원 정도 된다"며 "(국토위가) 지방정부나 지방정부 산하 공기업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고 서울시 산하 공기업의 공사를 상당히 많이 한 것으로 나온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과 관련된 의혹을 해명할 예정이다.
 

피감기관 수주 의혹과 관련 21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앞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박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