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11보다 6만원 비싸" 출고가 100만원 넘을 듯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9-21 08:55

아이폰12 예상도. [사진=폰아레나 갈무리]
 

오는 10월 출시 예정인 아이폰12 가격이 아이폰11보다 다소 비싸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아이폰12가 국내에 출시할 때는 출고가 100만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20일(현지시각) 유럽IT매체 폰아레나는 아이폰12 출고가는 전작보다 약 50달러(약 6만원)가량 가격이 오른 749달러(87만원)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5G 지원 부품과 OLED 디스플레이 등이 탑재되면서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1의 출고가는 699달러(81만3600원), 국내 출고가는 99만원부터였다. 아이폰12가 국내에 출시되면 100만원 출고가 이상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

이전과 달리 아이폰12에는 이어폰과 충전기 같은 액세서리가 번들 패키지에서 빠진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아이폰12가 전작과 거의 유사한 가격에 판매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외신은 아이폰12는 오는 10월 12일에서 13일 사이에 공개될 것으로 전망한다. 애플은 연말까지 아이폰12 시리즈 생산 물량을 8000만대로 목표하고 있다. 아이폰12에는 애플의 A14 바이오닉 프로세서가 탑재되며, 프로 모델에는 라이다 센서가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