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재난지원금, 첫달에 65% 소비…1회 평균 결제액 2만4천원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9-19 23:16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의 '재난지원금 조회' 서비스 이용자 약 78만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전체 사용 금액 중 약 65%가 지급 첫달에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비바리퍼블리카에 따르면 1차 재난지원금 중 토스를 통해 5월에 결제한 금액은 2555억원(65%)으로 집계됐다. 6월에는 29%, 7월에는 5%, 지난달에는 1%가 사용됐다. 첫 두달 동안 전체 사용액의 94%가 소비된 셈이다.

토스를 통해 결제된 재난지원금 총 사용금액은 3952건, 사용건수는 1628만건에 달했다. 이용자 연령층은 30대, 40대가 각각 34%, 29%로 전체 연령대 중 63%를 차지했고 이어, 20대 18%, 50대 16% 순을 기록했다.

재난지원금은 주로 소액 결제에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5만원 미만 결제 건수는 1454만건으로, 전체 89%를 차지했다. 사용 금액 기준으로도 5만원 미만인 구간의 누적 사용액은 1901억원을 기록, 총 사용금액의 48%를 차지했다. 1회 평균 결제액은 2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해당 서비스는 총 77만 8000명이 이용했다. 이용자 연령층은 30대, 40대가 각각 34%, 29%로 전체 연령대 중 63%를 차지했고 이어, 20대 18%, 50대 16% 순을 기록했다.

토스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조회 서비스는, 고객이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관련 데이터를 찾는 수고를 줄이고 좀 더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하게 됐다"며 "80만명에 달하는 고객분들이 이번 서비스를 활용한만큼,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금융과 소비 생활 전반의 불편을 해소하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계속 선보일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5월 서울 망원시장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