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감산 움직임 확산 속 40달러선 혼조··· 일주일간 10% 상승

홍예신 기자입력 : 2020-09-19 13:21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국제 유가가 18일(현지시간)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준수 움직임 확산 속에서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0.3%(0.14달러) 상승한 배럴당 41.1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1월물 브렌트유는 0.4%(0.15달러) 하락한 배럴당 43.15달러를 나타냈다.

주요 산유국의 협조 감산 준수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유가에 영향을 미쳤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그 동맹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가 감산 합의 이행에 대한 압박의 강도를 높이면서 WTI는 지난 주말 이후 5거래일 동안 10% 상승했다.

OPEC+는 전일 장관급 공동감시위원회(JMMC) 회의를 열고 감산 합의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위원회는 이란, 나이지리아, UAE(아랍에미리트) 등 원유를 과잉생산한 산유국들을 상대로 연내 보상 감산을 통해 감산 목표를 달성하라고 압박했다. 앞서 OPEC+는 하루 970만배럴로 역대 최대 규모였던 감산량을 8월부터 770만배럴로 줄였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공동감산점검위원회 회의에서 산유국들의 적극적 감산 의지를 확인했다”며 “산유국들이 필요하면 감산 이행을 강화할 수 있고 임시 회의를 진행할 수도 있다고 밝힌 점도 유가 상승요인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