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입시비리 의혹' 나경원 수사 속도내나…고발인 재차 소환

조현미 기자입력 : 2020-09-19 00:05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관련 사건을 두고 검찰이 고발인 조사를 벌였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제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18일 오후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근 검찰인사 이동과 서울중앙지검 직제개편 등으로 담당부서가 형사제1부에서 7부로 재배당된 후 첫 고발인 조사다. 앞서 검찰은 안 소장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6차례 불러 조사를 벌였다.

안 소장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을 만나 "검찰이 7번이나 고발인 조사를 하면서도 피고발인인 나 전 의원 조사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담당검사가 다섯 차례 바뀌는 동안 사건이 전혀 진전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화체육관광부 감사보고서 등을 통해 나 전 의원 관련 의혹들이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생경제연구소를 비롯한 시민단체는 지난해 9월부터 10여차례 나 전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냈다.

이들은 나 전 의원이 아들·딸 대학 입시비리와 아버지가 세운 홍신학원 사학비리,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에 대한 의혹이 있다며 수사를 요구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7월 13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