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日대사 만나 '기업인 입국제한' 논의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17 19:45
지난 10일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만나 기업인 어려움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만나 기업인 입국제한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0일 도미타 대사와 식사를 하며 경제, 국제 분야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도미타 대사에게 기업인 입국제한 등에 따른 어려움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당사자이기도 하다.

양국 외교당국은 필수적인 경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기업인 왕래부터 재개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상태다. 지난 7월 말부터 기업인 입국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번 만남은 한일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양국 간 기업인 왕래가 막힌 상황에서 이뤄져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각사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