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교회 집단감염에 방역 대책 ‘도돌이표’…"정밀대책 마련해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9-17 15:50
10~16일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이 39.3% 교회·방문판매 시설 등 연이은 고령층 집단 감염
교회·방문판매 홍보관 등 고령층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반복되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정밀한 방역 대책 없이 '도돌이표'처럼 기존 대책만 고수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확진자 916명 중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는 360명(39.3%)으로 집계됐다. 전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 113명 중에선 고령층 환자가 절반에 가까운 47명(41.6%)에 달했다.

문제는 고령층 환자가 기저질환을 보유한 경우가 많아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위중·중증환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실제로 이날 기준 위중·중증 환자 160명 중 60세 이상이 137명(85.6%)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비율에서도 고령층이 압도적으로 많다. 누적 사망자 372명 중 60세 이상이 349명(93.8%)인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고령층 확진자 비율이 급격히 높아진 것은 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종교시설, 요양병원·시설, 방문판매 홍보관 등의 시설들이 꼽힌다. 이들 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 최근 사례로 △서울 송파구 우리교회 11명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 20명 △경북 칠곡군 산양삼 사업설명회 관련 21명 △대구 동충하초 사업설명회 관련 26명 △경기 고양시 정신요양시설 3명 등이 있다.

이들 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지만 방역 당국은 별다른 대안 없이 기존 방역 대책만 고수하는 모양새다. 방역 당국은 고령층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2개월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 → 2.5단계 → 2단계 순으로 조정했다. 방역 당국은 지난 13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면서 위험시설 방역을 강화하는 정밀한 방역 조치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령층 주요 이용시설의 방역 수칙에 실질적인 변화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16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이후 현재까지 교회에는 '비대면 예배 실시·식사 및 소모임 금지' 수칙만 적용되고 있다. 방문판매 홍보관에는 집합금지 조치를 적용하면서 '신고포상금 상향·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 정도만 추가됐다. 요양병원·시설에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부터 '면회 금지' 조치를 적용했고 지난 14일부터는 전국의 신규 입원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비용 건강보험 적용을 추가한 정도다.

집단 감염 발생 위험성이 높은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선제적 대책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부에선 방문판매 시설에서 확진자 발생하면 구상권을 청구한다고 발표했는데, 그건 확산이 지나고 난 이후의 얘기”라며 “모임을 어렵게 하든지, 방문자를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 교수는 “방역 대책을 보다 정밀하게 마련해야 한다"며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곳은 특별한 방안을 마련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밀 방역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방역에 현실적 한계가 있다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고령층을 집중 보호하기 위한 전략이 마땅하지 않다"며 "전반에 걸친 방역 체계를 철저히 하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기 교수는 “장기적으로 노인들이 왜 방문판매 시설·교회에 가는지에 대한 사회적 고민이 필요하다”며 “노인들이 보람있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문화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권 지역 교회의 비대면 예배만 허용된 가운데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예배가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