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일 불교 지도자 만난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17 12:04
작년 7월 이어 두 번째…원행스님 등 13명 참석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1일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국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연다. 불교계를 초청해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진행한 것은 지난해 7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간담회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스님,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이 참석한다.

정부와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재성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최 수석은 청불회(청와대직원불자회) 회장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가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는 등 방역의 고비마다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지금처럼 지속적으로 협조를 요청하는 자리”라며 “불교 지도자들에게 국정운영에 대한 조언도 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23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 첫 회의가 열린다. 이 자리에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