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서민금융포럼] "금융권, 서민 위한 디지털 금융 혁신 책임감 갖고 추진해야"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9-17 19:00
최성일 금융감독원 부원장
 

최성일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디지털 금융혁신으로 금융사 발전과 금융취약계층인 서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유대길 기자] 

최성일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금융사는 디지털 금융혁신을 경비절감과 경영효율성 제고에 활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서민들의 금융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디지털 뉴딜정책과 서민금융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열린 '제4회 서민금융포럼'에서 최 부원장은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코로나19 이후 언택트(Untact) 문화의 확산으로 디지털 경제로 빠르게 전환하면서 금융부문에서도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빅테크 등장 그리고 데이터 3법 개정 등 디지털 금융혁신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며 "전통적인 영업방식에서 벗어나 인터넷‧모바일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한 여·수신이 증가하고 있으며, 플랫폼 등 혁신금융사업자와의 연계영업, 전략적 제휴 등 이미 크고 작은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금융권의 변화가 금융사의 경영효율성 제고에 그쳐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디지털 혁신을 통해 영세사업자 등 서민들에게 적합한 금융서비스를 구축해 서민과 금융사가 동행할 수 있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금융사는 경영자의 윤리의식과 노사관계 등 연성정보(Soft Information)에 대한 데이터 집적과 체계적 평가체계 구축을 통해 신용도가 낮고 담보력이 부족한 영세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관계형 금융이 활성화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금감원은 금융사가 보유한 시장과 결제정보 등을 활용한 소상공인 경영컨설팅 기능도 강화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