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성준, 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 빗댄지 5시간만에 유감 표명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9-16 19:29
박성준 원내대변인 "군인 안중근 실천" 논평 논란 野 국민의힘 "집권여당 이성 잃고 역사 오염" 비판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6일 추미애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을 냈다가 논란에 휩싸이자 유감 표명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면서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입장문을 냈다.

이는 이날 오후 2시에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주장한 논평을 낸 지 5시간 만이다.

앞서 민주당은 해당 논평이 논란이 되자 문제 된 부분을 삭제했다. 그러나 논란이 지속되자 박 대변인은 공식 입장문을 내며 유감을 표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며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면서 “국민의힘은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아라. 무리한 의혹 제기에 열을 올리기보다는 국가안보정책 검증에 열중하라”고 꼬집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즉각 “이성을 잃었느냐”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 의사를 끌어들이느냐”라며 “민주당은 대한민국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고 맹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치찌개, 동사무소. 아슬아슬하더니 ‘쿠데타’에 안 의사까지. 장관 아들 한 사람 구하려다 집단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고 비꼬기도 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