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뉴딜펀드 수익률 개입 가능성 0.0001%도 없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9-16 14:58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정부가 뉴딜펀드 수익률에 관여할 가능성에 대해 "개입할 여지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선거 때 뉴딜펀드 수익률을 반짝 올려 표심을 사고 이후 손해는 정부가 국민 혈세로 지는 것 아니냐'는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뉴딜펀드 작업을 5개월 정도 했는데 그럴 가능성은 0.0001%도 없다"고 말했다.

뉴딜펀드와 유사한 성격의 펀드가 제대로 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뉴딜펀드를 또 만든 것에 대해서는"성장사다리펀드·성장지원펀드는 투자 대상과 목적이 한정돼 뉴딜펀드와 중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책형 뉴딜펀드의 원금보장 논란에 대해선 "이 상품은 원금보장은 아니다"라며 "정부와 정책금융기관과 민간이 함께 돈을 모아서 만드는 금융상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정부가 정책형 펀드 활성화를 위해 후순위분야를 우선적으로 약 10% 정도를 커버해주는 메리트를 제공한다"면서 "손실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지만 경우에 따라 손실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뉴딜펀드는 정부가 결정하고 국민과의 약속이므로 정권이 바뀌더라도 지속될 것"이라며 "제가 (부총리직에서) 물러나더라도 (뉴딜펀드와 관련해) 불법적인 요인이 있거나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