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남방 마지막 퍼즐 미얀마와 맞손…경제협력산업단지 연내 첫 삽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9-16 14:25
한국기업 전담 부서 코리아 데스크 올해 11월 개소
정부가 신남방 국가 중 미개척 시장인 미얀마와 경제협력의 속도를 높인다. 미얀마는 인구 5000만명 이상의 시장 규모와 천연가스 등 풍부한 자원을 가지고 있어 성장성이 크다. 미얀마는 2011년 민선 정부가 출범한 이래 뒤늦게 대외개방을 시작해 우리나라와 접점을 넓혀가는 중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미얀마를 방문해 양국의 경제협력에 관해 합의를 끌어 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제1차 한-미얀마 통상산업협력공동위'(이하 공동위)를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동위는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을 계기로 합의된 장관급 경제협력 채널이다. 공동위에서는 무역·산업·에너지·투자 분야에 걸쳐 양국 간 포괄적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당초 올해 상반기 공동위 회의를 미얀마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연돼 이번 달 화상회의로 열게 됐다.

공동위에서는 무역·산업·에너지·투자 등 분과별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논의 내용은 크게 4가지로 △교역 목표 설정 △한-미얀마 섬유공동시험소 개소 △발전소 및 LNG(액화천연가스)수입터미널 프로젝트 추진 △한-미얀마 경제협력산업단지(KMIC) 조성 및 달라 신도시 개발사업 등이다.

양측은 이 가운데 대표 협력사업인 한-미얀마 경제협력산업단지를 올해 12월 착공하기로 합의했다. 이 사업은 한국과 미얀마가 2024년까지 미얀마 양곤시 북측에 225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설립하는 내용이다. 양측은 이를 바탕으로 달라 신도시 개발사업 등 기반시설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기업의 미얀마 진출을 지원하고자 올해 11월 미얀마 정부 내 코리아 데스크(Korea Desk)가 설치된다. 코리아 데스크는 미얀마에서 우리 기업이 겪는 행정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미얀마 정부 내에 설치하는 한국 기업 전담 창구다.

이 밖에도 섬유 품질관리 제도 및 경험 공유를 위해 내년 1분기 중 한-미얀마 섬유공동시험소를 구축한다.

또한, 공동위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가 참석해 미얀마에서 성공적으로 수행 중인 에너지 기반시설 사업의 현황을 소개하고 향후 양국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지금의 위기를 성장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계기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공동위에서 논의된 사항을 성실히 이행하고 구체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양국의 관련 부처·기관·기업이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이 지난해 11월 26일 부산 한 호텔에서 협약식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2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