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126만명에 “광복절 집회 나오라” 문자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15 21:53
총 126만명에 모두 11차례...누적 1386만 건 발송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8·15 광복절 집회 전 한 달여간 100만명이 넘은 사람에게 집회 참여를 독려하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해 지난 7월 초부터 8월 15일까지 126만에 “집회에 참여하라”고 보낸 메시지와 대상자 명단을 확보했다.

경찰이 확보한 명단에 따르면, 총 126만여명에게 모두 11차례에 걸처 누적 1386만건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랑제일교회 측이 8·15 광화문 집회를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문자 발송 대상자들의 전화번호 입수 경위 등을 수사 중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1일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했다. 교인 명단 확보를 위해서다. 이번 달 2일에는 전광훈 목사의 사택 등 교회 관련 시설 4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차 향하는 전광훈 목사. 보석 취소로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가 7일 오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경찰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