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교수협의회, 차기 총장 후보 김정호·이혁모·임용택 선정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9-14 11:23

(왼쪽부터) 김정호 교수, 이혁모 교수, 임용택 교수[사진 = 카이스트]


카이스트(KAIST) 차기 총장 후보로 김정호, 이혁모, 임용택 교수가 선정됐다.

카이스트 교수협의회 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4일 17대 총장 후보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인터뷰를 통해 선거에 임할 3인 후보자로 김정호·이혁모·임용택 교수(가나다순)을 선정했다.

김정호 교수는 전기및전자공학부 학부장, 연구처장을 역임했고 현재 글로벌전략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이혁모 교수는 신소재공학과 학과장을 역임했고 중소벤처기업부 기술혁신추진위원장, 기초과학연구원 이사를 맡고 있다.

임용택 교수는 홍보국제처장, 글로벌협력연구본부장, 한국기계연구원장 등을 역임했다.

17대 총장은 내년 2월 취임한다. 내년은 카이스트 설립 50주년이 되는 해다.

교수협의회는 이달 17일 카이스트 KI빌딩에서 3인 총장 후보를 대상으로 합동 소견발표 및 토론회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다음달 6~12일 평교수들의 온라인 선출 투표로 2인의 후보를 확정한다.

선출된 2인의 총장 후보는 모든 평교수들의 지지를 받으며 이사회 주관의 공모에 나서게 된다. 17대 총장은 내년 1월 중 카이스트 이사회에 의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교수협의회는 17대 총장 선임에 앞서 ‘카이스트 100년을 생각하는 총장’ 설문을 실시했다.

조사에서 바람직한 총장의 역량으로 ‘재정확보 역량’, 바람직한 총장의 자질로 ‘장기적 비전·통찰력’, 차기 총장이 우선시해야 할 학교의 사명 및 임무로 ‘고급 과학기술인재 양성’을 꼽았다.

중점을 두어야 할 중장기 과제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환경 및 인프라 개선’이 가장 많았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