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디지털 뉴딜 핵심 ‘양자암호통신’ 기술력 확보 박차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13 11:32
NIA 공모 시범사업 참여...여의도·용인 죽전에 '양자암호통신망' 구축
한화시스템이 미래 양자컴퓨팅 시대의 새로운 방패가 될 '양자암호통신' 연구에 나서며 국내 디지털 뉴딜 경쟁력을 강화한다.

한화시스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뉴딜계획' 일환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공모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에 참여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양자암호통신을 다양한 산업군에 시범 적용함으로써 글로벌 기술 경쟁력 확보와 양자네트워크 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됐다. 한화시스템은 주관 기관인 SK브로드밴드와 SK텔레콤 자회사인 양자암호통신 세계 1위 기업 IDQ(ID Quantique)와 함께 산업분야의 수요기관으로 참여한다.

양자암호통신은 비대면 활동의 확산으로 인해 공공∙민간 통신망의 보안 강화 필요성이 대두되고, 양자컴퓨터의 등장으로 기존 암호화 방식 및 보안 체계가 위협받게 되면서 차세대 보안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비눗방울처럼 깨지기 쉬운 양자 신호로 송∙수신자 간 동일한 암호키를 생성∙분배한다. 만약 중간에 해킹이 시도되면 비눗방울이 터져 버리듯 정보가 변질된다. 송∙수신자는 이를 즉각 감지할 수 있어 해킹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이에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방산∙제조∙금융 등 통신 보안이 특히 중요한 산업군에서 폭발적인 수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글로벌 대기업들이 주도권 확보에 나선 상태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양자암호통신의 핵심기술이 적용된 양자암호 통신망을 ICT부문 여의도 본사와 죽전 데이터센터 전용망에 연내 구축한다. 이후 3년 동안 운영하면서 보안성, 안정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한화시스템 ICT부문은 이달 중순부터 비대면 업무방식인 스마트워크를 시행한다. 가상데스크톱(VDI)에 양자암호통신망을 연동해 보안성을 검증함은 물론, 비대면 확산에 따른 응용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다양한 적용사례를 확보할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사업참여를 통해 그동안 준비해 온 양자암호통신 기술 분야에 대한 계획을 구체화하고, 시장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방산∙제조∙금융 분야 등 사업영역 확대는 물론 디지털 뉴딜 시대를 이끌 신사업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양자암호통신 개념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