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결국 '공중분해'하나?...트럼프 "틱톡, 15일까지 폐쇄나 매각"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9-11 09:28
트럼프, 틱톡 매각 '지연 가능성' 보도에 '기한 연장 요청' 사전 차단해 美-中 양측 규제에 끼인 바이트댄스..."인수 논의 물거품될 수도" 지적
미국과 중국, 양측의 규제로 중국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의 인수전이 꼬여가고만 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틱톡의 매각 시한 연장이 없다고 못박았다.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틱톡은 폐쇄되거나 다른 기업에 팔릴 것"이라면서 "시한 연장은 없다"고 재확인했다.

이와 같은 발언은 전날 틱톡 매각이 지연할 가능성이 높다는 언론 보도 이후 나왔다.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가 틱톡 미국 사업부 전체를 매각하지 않고 지분 일부를 보유하는 방안을 미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블룸버그는 틱톡 매각 합의가 트럼프 행정부의 매각 기한인 15일을 훌쩍 넘긴 20일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14일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정보 유출 등 국가 안보 위협 문제를 이유로 틱톡 등 중국산 SNS를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발효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오는 15일까지 틱톡 인수 합의를 마무리하고 20일까지 계약한 후 11월12일까지 매각 절차를 완전히 끝내라고 지시했다. 기한을 어길 경우 29일부터 미국 내 틱톡 서비스를 전면 금지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9월 20일까지 했다. 마감 기한을 어기면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할 계획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말 중국 정부 역시 갑작스럽게 첨단 기술 관련 수출 규제를 내놓으며 틱톡 매각 협상에 급제동을 걸었다.

해당 규제에 따르면, 중국 기업은 우주·유전자·드론·양자암호·데이터분석·핀테크 등의 첨단 기술과 음성 인식·빅데이터 수집 등 인공지능(AI) 관련 기술을 당국의 허가 없이 수출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바이트댄스가 틱톡 미국 사업부 지분을 일부 보유하고 미국 내 사용자 정보 접근 권한은 미국 기업에 넘기는 조건으로 협상 방향을 튼 것이다.

이후 미국 행정부는 해당 방안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부합하도록 틱톡을 매각하는 일에만 집중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현재 틱톡 인수전은 마이크로소트프(MS)와 월마트, 오라클과 소프트뱅크그룹 등의 2파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이에 따라 틱톡 인수금액 역시 적정가 200억~300억 달러 수준에서 최대 500억~1000억 달러 이상까지도 부풀면서 판이 커진 상황이다.

이날 블룸버그 등 언론은 현재 추세에서 틱톡 매각전이 미국과 중국 정부 양측의 요구를 만족시키지 못하고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틱톡 자료사진.[사진=로이터·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