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언택트 상황서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 시장에 진출 성공

윤동 기자입력 : 2020-09-09 14:42
"침체된 철강 수요 반전 계기될 것"
포스코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 시장에 진출하는데 성공했다.

포스코는 9일 '편면도금 전기아연도금강판' 양산품을 지난달 초 출하해 인도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편면도금 전기아연도금강판은 전기화학 방식으로 한쪽 면에만 아연도금 처리한 제품이다. 내식성과 용접성이 우수해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 소재로 쓰였는데 그동안 전량을 일본 철강사가 공급했다.

그러나 올해 인도 정부가 배기가스 배출 규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인도 이륜차 제조사는 유해가스 발생을 줄이는 연료 분사 방식으로 바꾸면서 연료탱크 소재를 강화했다. 이는 부식과 마모에 강한 전기아연도금강판 수요 증가로 이어졌다.

여기서 기회를 포착한 포스코는 인도 가공법인과 기술서비스센터(TSC)를 적극 활용해 고객 요구 사항을 빠르게 파악하고 신제품 개발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로 장거리 출장이 어렵다보니 포항제철소·연구소·마케팅과 해외법인 등 관련 부서와 언택트 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6개월 만에 재료 인증부터 품질인증서 체결까지 마친 포스코는 지난달부터 본격 양산 판매에 들어갔다. 포스코는 향후 인도뿐만 아니라 이륜차 이용 비중이 높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도 제품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성과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철강 수요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도 제조업체 또한 소재 수급 안정성을 확보하고 친환경 이륜차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포스코가 추구하는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상생과 사회 문제 해결을 동시에 이루는 모범 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직원들이 편면도금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