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정규예배 외 행사 금지 철회해달라”...靑 “불가피한 조치”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04 17:42
"감염 확산 고리 끊지 못하면...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선택지만 남아"
청와대는 4일 교회 정규예배 외 행사에 대한 금지 조치를 철회하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국민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자 불가피하게 실시하였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민청원 답변자로 나선 류근혁 사회정책비서관은 “주요 시설의 집합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조치는 감염 차단의 효과뿐 아니라 제한·금지의 수용 가능성, 국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 뿐 아니라 관계 중앙부처와 지자체, 감염병 전문가들을 비롯한 국민의 의견을 귀 기울여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선 지난 7월 8일 청원인은 “극소수 교회의 사례로 교회 전체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무리한 방역 조치이자 타 시설과의 역차별”이라며 정부의 정규예배 외 행사 금지 조치에 대한 철회를 요구했다. 해당 청원에는 총 42만7470명이 동의했다.

류 비서관은 “클럽, 노래방, 방문판매 등과 같이 감염 위험도가 높고,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시설들의 경우 시설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해 시설 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활동을 엄격히 관리한다”며 “이와 달리 교회에 대해서는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 않았고, 방역 조치가 실시된 기간 동안 정규예배는 예전과 같이 진행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많은 교회들이 코로나19 방역에 자발적으로 동참해 주셨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해 아직까지도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류 비서관은 “지금 우리는 전국의 대규모 유행을 막기 위한 기로에 서 있다”며 “여기에서 감염 확산의 고리를 끊지 못한다면, 우리에게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라는 선택지밖에 남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한 분 한 분이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주시는 것이 가장 확실하고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묵묵히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도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 정부도 우리 모두의 공동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사진=청와대]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