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직원 43% 포스코휴먼스, 장애 제약 없앤 사무동 건물 증축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8-23 15:43
포스코그룹의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포스코휴먼스가 포항사업장 사무공간에 기둥을 없애고 휠체어 사용이 편리한 총 4층짜리 사무동 건물을 증축했다.

포스코휴먼스는 지난 21일 장애직원 근무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포항 사업장에 사무동 건물 증축을 완료,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포스코휴먼스는 포스코가 2007년 국내 최초로 설립한 국내1호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이다.

설립 초기 57명이던 장애직원수는 8월 현재 287명으로 5배가량 증가하고, 매년 장애직원 채용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부족한 사무공간 확보와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사업장인 세탁동 옆에 사무동을 이번에 새롭게 증축했다.

불편 없이 일할 수 있도록 포스코가 건립을 지원한 사무동 건물은 건축면적 약 641㎡(194평), 연면적 약 2540㎡(770평)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야외 테라스와 옥상 친환경 휴게 공간도 조성됐다.

포스코휴먼스는 장애직원이 다수 근무하고 있는 만큼 편리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사무동에 ‘유니버셜 디자인(Universal Design,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하는 보편적 설계)’을 접목했고,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BF(barrier free)인증도 추진하고 있다.

유니버셜 디자인이 적용된 사무동은 사무 공간에 기둥을 없애고 커튼월 통창호를 활용해 내·외부 개방감을 넓혔으며, 장애직원 전용 화장실과 탑승시 휠체어를 돌릴 필요 없는 양문형 엘리베이터 설치,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출입문 음성 안내 및 점자 문자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기존 세탁동과 증축된 사무동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실내 연결 복도와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세탁동-사무동간 이동성도 최대한 높였다.

이날 준공식에는 포스코휴먼스 김창학 사장, 포스코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장애인고용공단 경북지사 이운경 지사장, 대구직업능력개발원 강필수 원장, 포항시 도성현 복지국장 등이 참석했다.

김창학 포스코휴먼스 사장은 “ 그동안 숙원 과제였던 사무동이 증축된 것을 발판삼아 더 많은 장애직원들과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확대하고 국내 1호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서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현을 위한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휴먼스는 직원 662명 중 287명(43%)이 장애직원으로 장애인표준사업장 운영 법적요건인 30%를 넘어 운영중에 있으며, 장애인고용공단과 연계한 인턴십 프로그램 및 맞춤훈련을 통해 최근 2년 동안 88명을 채용하는 한편 올해 안에 약 3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사무동 증축 준공식 테이프 커팅 : 포스코휴먼스가 21일 포항 사무동 건물 증축을 완공하고 오픈했다. 왼쪽부터 이운경 장애인고용공단 경북지사장, 도성현 포항시 복지국장,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포스코휴먼스 김창학 사장, 강필수 대구직업능력개발원장) [사진=포스코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